투심 던지는법(영상포함)

etc.|2018.06.01 06:00

 

 

이번에는 투심 던지는법에 대해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투심은 투심패스트볼의 줄임말로 직구 계통의 구종이긴 하지만 변화구의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야구에서 투수가 던질 수 있는 가장 위력적인 공인 직구 입니다. 사실 직구란 뜻 그대로 똑바로 직선으로 날아가는 공은 없지만 일반적으로 4Seam Fastball을 직구라고 합니다. 속구라는 표현도 있지만 사용이 제한적이며 일반적으로 직구라고 하면 빠른공을 뜻합니다.

 

공이 빠르면 직진성이 강하기 때문에 종적인 혹은 횡적인 움직임은 그만큼 감소합니다. 하지만 야구공의 실밥의 특성상 예외인 구종이 있습니다. 종횡적인 움직임도 뛰어나고 구속도 꽤 빠른 편에 속하며, 공을 릴리스 하는 순간 비정상적인 뒤틀림이나 회전방향의 변화를 조절하지 않는 2Seam Fastball이 바로 그것입니다.

 

 

 

 

4Seam과 2Seam은 단어 그대로 야구공의 이음새, 솔기를 말합니다. 투심과 포심은 이 솔기가 진행방향과 마찰을 하는 개수로 구분을 하는 방법입니다. 포심은 공의 진행방향과 솔기가 공이1회 회전할 때 4번의 저항을 받고 2심은 2번 저항을 받습니다. 4심은 솔기의 간격이 균등하지만 2심은 간격이 서로 다르며, 서로 다른 간격이 강력한 회전을 동반하여 날아가면 공이 속도를 동반한 움직임을 보이게 됩니다. 이를 우리는 투심패스트볼이라 합니다.

 

투심패스트볼은 일반적으로 타자 앞에서 떨어지면서 역회전을 하는 움직임을 보입니다. 문제는 던지기도 쉽고 비정상적으로 공을 뒤틀지 않아도 되지만 뛰어난 움직임을 보이는 투심패스트볼을 제대로 구사하기는 매우 어렵다는 사실입니다. 공을 제대로 낚아채면서 강력한 회전을 동반한 직구를 던져야 진정한 투심패스트볼이 되는 것이지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KBO에서 투심을 제대로 던지는 투수는 냉정하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딱 1번 KBO에서 제대로 된 투심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바로 박찬호선수가 보여줬던 투심패스트볼 입니다. 물론 투심패스트볼을 던지는 투수가 KBO에 아예 없다고는 말 할 수는 없겠지만, 진정한 투심패스트볼은 빠른 구속과 뛰어난 움직임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1. 박찬호(선구안이 좋은 이치로 조차 움찔~! 하면서 공을 피하고 있습니다.)

 

 

 

2. 박찬호(샌디에고 파드레스 시절)

 

 

 

 

 

3. 그렉 매덕스(투심의 마스터)

 

 

 

4. 구로다 히로키
 

 

댓글(0)